함소원 모녀 /사진=인스타그램
함소원 모녀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이 딸 혜정의 외모 비하 악플에 대한 후일담을 전했다.

18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 혜정이가 짜장면을 먹고 있는 영상을 올리며 "혜정이에게 예쁘다고 디엠(다이렉트 메시지) 주신 분들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함소원은 "제가 혜정이에게 이틀 동안 얘기 다 해줬다"며 "언니 오빠들이 혜정이 세상에서 제일 예쁘다고 이야기 하니 좋은지 웃어준다"고 말했다.

앞서 함소원이 게재한 딸 영상에 한 네티즌은 "애가 이렇게 안귀엽기도 힘든데 말이죠. 누구 닮음?"이라는 댓글을 게재했다.

이에 함소원 뿐만 아니라 많은 네티즌들이 아이의 외모를 비하했다며 분노했다.

함소원은 "나쁘다. 우리 혜정이는 예쁘고 귀여운 아이"라며 "다른 건 몰라도 이 부분은 진짜 많이 화가 난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함소원은 2018년 18살 연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을 두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