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 장난감 '먹튀' 폭로글 등장
층간소음 이후 연이은 논란
소속사 측 묵묵부답
플로리스트 문정원. /텐아시아DB
플로리스트 문정원. /텐아시아DB


논란의 연속이다. 최근 층간소음으로 인해 파장을 일으켰던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이번에는 장난감 '먹튀' 논란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이에 텐아시아는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에 몇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15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폭로자는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일하는 직원이었으며, 문정원의 아이에게 장난감 두 개를 판매했다. 금액은 총 3만 2000원이다.

그는 "문정원이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와서 내가 채웠다"면서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 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다. 근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내가 잘못이다. 당시 문정원이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 보다"라고 주장했다.
/사진=엠엘비파크
/사진=엠엘비파크
폭로 글이 올라온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아직 구체적인 입장 표명이 되지 않은 만큼 섣부른 마녀사냥은 금물이라는 것.

이에 반박이라도 하듯 폭로자는 "사실이다. 매장에서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들도 5명 정도 된다. 범죄인 건 명확하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서 내가 메꾸고 넘겼다"면서 "요즘 세상에 거짓말이라면 무고죄로 고소당한다. 사실 맞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정원은 최근 이웃 주민이 남긴 층간소음 항의 댓글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그는 "우리도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며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19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 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여러 방송과 문정원의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이 소파에서 바닥으로 점프하는 모습, 이휘재가 운동화까지 신고 아이들과 야구 놀이를 하는 모습 등 층간소음 유발 증거들이 드러나 논란에 불을 지폈다.

비난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문정원은 지난 13일 재차 사과문을 남겼다. 그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면서 "더는 같은 문제로 불편 끼치지 않도록 더욱더 조심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에스티 로더
/사진=에스티 로더
한편 문정원의 '먹튀' 논란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문정원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고 있으며, 문정원의 SNS에는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의혹이 제기된 이후 비난이 점점 거세지고 있는데도 문정원과 소속사 측은 별다른 입장 없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를 두고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문정원이 어떤 말로 대중들의 분노를 잠재울 수 있을까.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