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폭로글 "지갑 가지고 온다더니…"
진위 여부에 관심 집중
문정원 입장은 아직
앞서 층간소음 논란으로 곤혹
문정원 /사진=텐아시아DB
문정원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인 문정원이 층간소음 갈등으로 사과를 한 데 이어 이번에는 장난감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해당 게시글에는 한 네티즌의 댓글이 캡처돼 담겨 있다. 네티즌 A씨는 "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에게 당했다"며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2000원이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와서 내가 채웠다"고 주장했다.

이어 "얼굴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는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내가 잘못이다"며 "당시 문정원 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이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 보다"고 주장을 이어갔다.

이에 다른 네티즌이 "해당사항은 범죄다. 사실이라면 공소시효가 안 지났으니 고소, 고발 가능하다. 사기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하자 A씨는 "사실이다. 매장에서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들도 5명 가량 된다. 범죄인 건 명확하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서 그냥 내가 메꾸고 넘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 세상에 거짓말이면 무고죄로 고소당한다. 사실 맞다"고 거듭 강조했다.

해당 글이 확산하면서 사건의 진위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문정원 /사진=유튜브
문정원 /사진=유튜브
문정원이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최근 아랫집 이웃이 층간소음 피해를 받고 있다며 시정을 요구하는 댓글을 남겨 사과한 바 있다.

당시 문정원은 "저희도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줄 몰랐다"며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19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다"고 답하며 사과했다.

그러나 "옆집 기침 소리도 들린다고 하셔서",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보니" 등 이웃의 반응을 언급하거나 책임을 회피하는 뉘앙스의 말을 곁들여 비판 여론이 일었다. 특히 주의를 기울였다는 문정원의 말과 달리 그간 아이들이 집 안에서 야구를 하거나 뛰어다녔던 모습들이 재조명되면서 비판은 더욱 거세졌다.

결국 문정원은 재차 글을 올려 "다시 한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현실적인 해결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며 "물론 그동안의 고충을 덜어드리기에는 많이 부족하겠지만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층간소음 논란으로 문정원은 물론, 남편인 이휘재까지 심한 이미지 타격을 입었다. 아직까지 장난감 값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의혹에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네티즌 A씨 역시 주장만 있을 뿐 이에 따른 추가 근거는 제시되지 않아 문정원의 입장 표명에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