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김민주 소속사 얼반웍스
"수시로 모욕성, 성희롱 댓글과 게시물 작성"
'도가 지나치는 6명' ID 공개
/사진=얼반웍스
/사진=얼반웍스


아이즈원 김민주 소속사 얼반웍스가 악플러에 대한 법적 절차를 진행했다.

11일 얼반웍스는 공식 SNS에 "한차례 엄중하게 법적 조치할 것을 알려드린 바 있음에도 멈추지 않는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모욕과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게시물을 다수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악성게시물, 모욕성 댓글 및 성희롱 게시물을 주시해 왔다"며 "근거 없는 루머로부터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할 책무를 위해 법적 절차를 진행 하였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디씨 인사이드, 일베 등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던 6명의 아이디 일부를 공개했다.

얼반웍스는 "당사는 지속적인 자체 모니터링 및 여러 제보 자료를 기반으로 강력한 후속 조치를 이어가며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얼반웍스에는 아이즈원 김민주를 비롯해 이초아, 최수한, 성태, 브이호크, 오재웅, 크리사츄 등이 소속돼 있다.
다음은 얼반웍스 입장 전문
소속 아티스트들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차례 엄중하게 법적 조치할 것을 알려 드린 바 있음에도 멈추지 않는 소속 아티스트들을 향한 모욕과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게시물을 다수 확인 했습니다.

그동안 당사는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들을 수시로 모니터링하며 소속 아티스트를 겨냥한 악성게시물, 모욕성 댓글 및 성희롱 게시글 들을 주시해왔습니다.

근거 없는 루머로부터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할 책무를 위해 법적 절차를 진행했음을 알려드립니다.

그 중 지속적이고 도가 지나치는 6명을 대상으로 법적 절차를 진행했음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지속적인 자체 모니터링 및 여러 제보 자료들을 기반으로 강력한 후속 조치를 이어가며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아울러, 이 같은 행위나 사례를 발견했을 시 저희 얼반웍스로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앞으로도 팬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 부탁드립니다.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성원을 보내주신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리며 얼반웍스는 소속 아티스트와 팬 여러분들의 행복한 2021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