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B 출신 래퍼 영크림, 5월 대마초에 취해 여성쫓다 체포
검찰, 초범인 것 고려해 불기소 처분
영크림 "공황장애·조증으로 약에 손...치료 받겠다"
그룹 엠아이비(M.I.B) 출신 래퍼 영크림 / 사진제공=플레이뮤직그라운드
그룹 엠아이비(M.I.B) 출신 래퍼 영크림 / 사진제공=플레이뮤직그라운드


대마초 흡연 혐의로 조사를 받았던 래퍼 영크림이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대마초 흡연(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논란이 되었던 영크림은 검찰 조사 결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범죄 전력이 없고, 초범인 것 등을 고려해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영크림은 지난 5월 대마초를 피운 뒤 여성을 쫓아가는 등의 이상행동을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영크림은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대마초를 흡연했다"고 진술했다.

영크림은 논란 이후 6개월 만에 입을 열었다. 그는 "대마초 논란과 관련해서 반성 중이며 불미스러운 일로 대중 분들을 실망시켜드린 것에 대해서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영크림은 6개월 만에 해당 사건에 대한 심경을 고백하는 이유로 공황장애와 조증을 이유로 댔다. 그는 "사건 당시 공황장애와 조증이 너무 심해서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그래서 사과나 입장을 밝힐 수 없는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영크림은 당시 대마초를 흡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엠아이비 활동 당시 공황장애와 조증을 진단받았다. 의사로부터 약물 치료를 권유받았지만 당시 사람을 믿지 못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이를 거절하고 혼자 이겨내고 싶었다. 호전된 줄 알았지만 코로나19로 운영 중인 플레이뮤직그라운드 경영이 어려워지면서 병이 다시 재발했다, 공황장애와 조증이 재발한 상황에서 한 술집에서 만난 외국인으로부터 대마초를 권유 받았고, 당시 판단력이 흐려진 상태에서 대마초를 흡연하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크림은 "대마초를 하면 증세가 나아질 줄 알았는데 더 심해졌다"라고 말했다. 또한 여성을 미행했다는 보도에 대해서 "악의를 가지고 따라간 것이 아니다. 당시 공황장애가 심해진 상태라서 그냥 있어도 죽을 것 같았다. 주차장을 나가야겠다는 생각에 출구를 찾으려고 했는데 쉽지가 않았다. 도움을 요청하려 다가갔는데 여성분들이 제 상태가 너무 불안정해 보이니까 오해한 것 같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건 이후 저를 대신해서 어머니가 그분들과 전화 통화를 해서 오해를 푼 상태"라고 했다.
그룹 엠아이비(M.I.B) 출신 래퍼 영크림 / 사진제공=플레이뮤직그라운드
그룹 엠아이비(M.I.B) 출신 래퍼 영크림 / 사진제공=플레이뮤직그라운드
영크림은 "제가 유명한 사람은 아니지만, 어쨌든 연예인으로서 대마초 흡연으로 법을 어긴 것에 대해서 죄송한 마음이 너무 크다. 반성하고 있다"면서 "아직 병세가 완치된 것은 아니지만 꾸준히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영크림은 2011년 엠아이비(M.I.B)로 데뷔했다. 엠아이비는 강남이 속해있던 그룹으로, 2017년 1월 해체했다. 이후 영크림은 솔로로 데뷔한 뒤 자신의 소속사인 플레이뮤직그라운드를 운영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