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억 논현동 5층 빌딩 건물 매입
권유리./ 사진제공=SM
권유리./ 사진제공=SM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유리(31, 본명 권유리)가 연예인 건물주 대열에 합류했다.

6일 원빌딩중개법인에 따르면 유리는 지난 7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5층 빌딩을 128억원에 매입했다.

2003년 준공된 해당 건물은 토지면적 481.1㎡(145.53평), 연면적 1304.27㎡(394.52평)의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다.

이 건물은 9호선과 분당선이 지나는 선정릉역에서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한 초역세권 입지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성 및 가시성이 뛰어나다. 2017년 리모델링을 진행해 깔끔한 내외관을 자랑한다.

업계는 유리가 24억원의 실투자 현금에 105억원의 대출을 받아 취득세를 포함한 건물 가격을 지불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당 건물의 임대수익은 보증금 5억원에 월 임대료 3800만원으로 연 수익률은 3.7% 정도로 알려졌다.

유리는 앞서 2012년 9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고급빌라를 16억7000만원에 매입한 바 있다.

2007년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한 유리는 팀 활동과 더불어 연기자로 영역을 확장해 활동하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