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파나틱스 / 사진제공=에프이엔티
그룹 파나틱스 / 사진제공=에프이엔티


걸그룹 파나틱스의 남성 관계자가 멤버들에게 "다리를 보여줘라"는 성희롱 발언과 멤버들을 함부로 대하는 태도로 도마 위에 올랐다. 소속사는 빠른 사과와 함께 해당 관계자에게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지만, 팬들의 분노과 걱정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파나틱스는 최근 V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멤버들이 멤버들이 짧은 치마, 바지를 입고 있어 스태프가 담요와 점퍼 등을 건넸고, 멤버들도 이를 이용해 다리를 가렸다.

하지만 곧바로 한 남자 관계자가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바보냐, 넌"이라고 말했다. 눈치를 보던 멤버들은 다리에 덮고 있던 점퍼를 치웠고, 이후 방송 내내 멤버들은 불편한 자세로 방송을 이어갔다.

방송을 본 대다수의 팬들은 어린 멤버들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일삼으며 노출을 강요했다고 지적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특히 멤버들이 눈치를 보는 장면이 그대로 방송되면서 성희롱뿐만 아니라 아티스트를 대하는 그간의 행실을 꼬집는 의견도 나왔다.
그룹 파나틱스 / 사진=V라이브 방송 캡처
그룹 파나틱스 / 사진=V라이브 방송 캡처
또 일부 해회 팬들은 멤버들의 노출 강요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며, 그동안 여러 콘텐츠에서 멤버들이 짧은 옷을 입고 다리를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결국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던 이 사건은 뒤늦게 화제가 됐고, 파나틱스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파나틱스 소속사 에프이엔티는 17일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고 약속했다.

소속사의 빠른 인정과 사과에 팬들은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결과를 알려달라"면서 파나틱스 멤버들이 짠하다며 어리지만 더 신경을 써달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파나틱스는 지난해 'THE SIX'로 정식 데뷔했다. 정식 데뷔 전 2018년 파나틱스 유닛 플레이버(윤혜, 도아, 지아이)로 나서 '인형돌'로 주목을 받았고, 기존 멤버에 도이, 시카, 지아이가 합류해 'THE SIX를 발매했다.

지난 5월에는 새로운 멤버 조합으로 새 앨범 'PLUS TWO'를 발매했다. 도아, 도이, 시카, 지아이에 새 멤버 나연과 비아가 합류해 또 다른 6인 6색의 개성을 뽐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