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논산 육군훈련소 입소
4주간 기초군사훈련→사회복무요원
특별 사유 없으면 더 이상 못 미뤄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이 다음달 입대한다는 관측이 나왔다.

27일 연합뉴스는 정부 관계자의 말을 빌려 김호중이 9월 10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김호중은 몇 차례 입대를 연기하면서 병역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지난 4월엔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을 찾아 고위 관계자를 만났다는 제보가 나왔다. 이에 대해 병무청은 "절차에 따라 입영 연기와 재검을 진행했을 뿐 어떠한 특혜도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애초 6월 중순 입대 예정이던 김호중은 입영을 연기하고 지난달 병역판정검사 재검에서 불안정성 대관절로 4급 판정을 받아 보충역에 편입됐다. 병무청은 재검 결과가 나온 지난달 말 김호중에게 9월 입영을 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만 29세인 김호중은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입영일을 더는 미룰 수 없다. 자격시험 등으로 인한 입영 연기는 만 28세까지다.

예정대로라면 김호중은 오는 9월 5일 정규 1집 '우리가(家)'를 발매하고, 5일 뒤 입대할 예정이다.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올해 초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인기를 얻은 김호중은 전 여자친구의 폭행 피해 주장, 병역 회피, 친모의 팬을 상대로 한 사기 및 '미스터트롯' 출연진 험담 등 각종 의혹이 터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근엔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김호중은 예정된 공연을 취소하고 TV조선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 콘서트'에서 편집됐다.

김호중이 다음달 10일 입대한다면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사회복무요원으로 배치돼 군 복무를 수행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