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연이은 논란
박은혜와 함께 찍은 사진에 댓글 '재조명'
네티즌 "'대한외국인' 등 하차해야"
샘 오취리 /사진=텐아시아DB
샘 오취리 /사진=텐아시아DB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돌연 SNS 계정을 삭제했다. 최근 불거진 성희롱 댓글 논란으로 자신에 대한 부정적 관심이 쏠리자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샘 오취리가 성희롱성 발언을 한 네티즌의 댓글에 동조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지난해 3월 샘 오취리는 배우 박은혜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엔 "Cute. once you go black, you never go back. Lol"이라는 댓글이 남겨졌고, 샘 오취리는 이에 "Preach"라고 썼다.

네티즌들은 해당 댓글이 영미권에서 흑인 등이 쓰는 비속어로 '흑인과 한번 성관계를 맺으면 다른 인종과 관계하기 힘들다'는 의미로 쓰인다고 주장했다.

샘 오취리는 해당 글에 'Preach'라고 대답했다. 사전적으로 '설파' 등의 의미로 쓰이지만 네티즌들은 문맥상 샘 오취리가 해당 네티즌의 댓글에 동조한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샘 오취리 성희롱 댓글 논란 /사진=SNS
샘 오취리 성희롱 댓글 논란 /사진=SNS
앞서 샘 오취리는 의정부고 졸업사진에 등장한 '관짝소년단' 패러디를 인종차별이라 비판했다가 비판을 받았다. 미성년자인 고등학생들의 얼굴이 담긴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에 게시해 공개 저격했고, 사안과 관련 없는 'teakpop'(티타임과 K팝을 더한 단어로, K팝 가십을 뜻함)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여 논란을 키웠다. 과거 JTBC '비정상회담'에서 눈을 양쪽으로 찢는 행동을 취했던 것까지 재조명되기도 했다.

샘 오취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학생들에게 비하 목적이 있었던 것이 아니란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블랙페이스가 많은 흑인과 다문화 국가에서는 금기시하는 부분이 있음을 지적하려 했다. 그런데 그 맥락이 한국에서 생소해 많은 논쟁이 있었고, 이해하지 못하는 반응이 다수였다"라고 해명했다.
샘 오취리 성희롱 댓글 논란 /사진=SNS
샘 오취리 성희롱 댓글 논란 /사진=SNS
눈찢기를 한 것에 대해 "스페인의 못생긴 얼굴 대회 이야기가 나왔을 때 한국인을 흉내내거나 비하하려는 목적 없이 얼굴을 최대한 일그러뜨리려고 한 것이다. 내가 한국에서 일하는데 한국인을 비하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이번 논란을 계기로 과거 샘 오취리가 방송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한 일도 재조명됐다. 2014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샘 오취리는 모델 출신 배우 최여진의 몸을 스캐닝하며 "정말 예쁘시다"라고 말했다. "너무 보지 말라"는 MC의 말에 "가나에선 몸부터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성희롱 논란이 터지자 샘 오취리는 단 한 줄의 사과도 없이 SNS를 폐쇄했다. 네티즌들은 샘 오취리가 출연 중인 '대한외국인' 등 프로그램에 항의를 보내며 샘 오취리의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