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의 강민경 / 사진=텐아시아DB
다비치의 강민경 / 사진=텐아시아DB


여성 듀오 다비치의 강민경이 유튜브 개인 채널 PPL(간접광고) 의혹을 직접 해명했다.

15일 디스패치는 강민경이 업체로부터 돈을 받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제품을 추천하거나 보여줬다고 보도했다. 강민경은 자신이의 일상인 것 처럼 혹은 돈을 주고 산 것처럼 속옷 등을 소개했지만 속옷부터 팔찌. 운동화 등 돈을 받고 의도적으로 보여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이 강민경의 인스타그램에 "속옷 협찬이면 진짜 실망이다"고 댓글을 달자 강민경은 "속옷은 추후에 유튜브 콘텐츠를 편집해 사용해도 되겠냐는 제안을 받아들여 광고가 진행된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PPL에 대한 비판 댓글이 계속 달리자 강민경은 "오해가 없길 바라요.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하였다고 영상 속이나 영상의 '더보기'란에 모두 표기하여 진행했습니다"라고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한 특정 브랜드 협찬 여부를 묻는 댓글에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으며, 추후 협의된 내용도 자사몰이나 스폰서드 광고를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 제 영상 자체에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강민경은 "콘텐츠의 기획에 맞게 그리고 광고주와 협의된 내용에 맞게 적절한 광고 표기를 진행했습니다. 저는 어떠한 위법행위도 한 적이 없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