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영,악플러 고통 호소 "그만 미워해라"
6일 만에 SNS 재개 "열운동"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6일 만에 SNS를 재개했다.

홍선영은 13일 "일요일 저녁 열운동 후 등심구이. 오늘 첫끼다. 트레이너랑 논현동에서 중랑구 상봉동까지 왔다. 내일은 더 열심히 운동해야지. 잘자요 여러분. 항상 관심과 사랑 고맙고 또 사랑합니다"라고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홍선영은 트레이너와 함께 고깃집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두 사람은 홍선영은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를 짓고 있어 시선을 가로잡는다.

지난 6일 홍선영은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며 일부 악플러들에게 도넘은 메시지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한 악플러는 홍선영에게 장문으로 메시지를 보냈다. 악플러는 홍선영을 방송에서 보기 싫다고 말하며 비호감이라고 무례한 말을 이어갔다. 외모를 지적하며 비하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에 홍선영은 "오랜만에 조금 상처받았다.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 화는 별 도움이 안된다. 절 티비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다.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었겠죠? 저 그만 미워해라. 제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좀 그렇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에 홍선영을 향한 응원이 쏟아졌고, 홍선영은 악플러의 고통을 호소한 지 약 6일 만에 다시 SNS를 재개, 밝은 근황을 보여줬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