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3차 폭로 "너무 많아 적기 귀찮아"
"양심이 있으면 소설이라고 하지마라"
"욕한 사람은 기억 못해…내 기억도 지워줘"
배우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 활동 당시 같은팀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배우 권민아의 인스타그램 저격글이 끊이질 않는다. 벌써 3번째다.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조개 중에 1개 이야기했다. 소설이라고 해봐라. 그러다 천벌 받는다.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미안하지만 양쪽 말 들을 게 없다. 내가 잘못한 게 없다”면서 “너무 많아서 적기 귀찮다. 그런데 소설이라는 말은 양심이 있으면 (하지마라)”고 적었다. 권민아는 해당 멤버 때문에 자살 시도도 했다며 “그게 가장 큰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소설이라고 해봐라. 주변에 어이없어 할 사람 꽤 있을 것”이라면서도 “하긴 그때도 기억 안 난다고 했지. 기억 잘 지워져서 좋겠다. 원래 욕한 사람은 잘 기억 못 한다더라. 내 기억도 제발 좀 지워달라“고 덧붙였다.
배우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이같은 게시물은 권민아의 3차 폭로다. 앞서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특정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이 멤버에게 혼날까봐 암 선고를 받은 아빠를 보러 가지도 못했다고 주장한 권민아는 당시 큰 상처를 받고 신경 안정제와 수면제를 먹고 잠을 잤으며, 그 멤버 때문에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권민아는 “AOA에서 탈퇴하기 싫었다”면서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았다”고 했다. 그 멤버가 최근 부친상을 당했다고도 언급했다.

이어 누리꾼들을 향해서도 “예쁘게 안 봐줘 되고 관심 안 줘도 괜찮으니까 조금만 그냥 내버려 두면 안 될까? 내가 다 잘못했으니까”라고 호소했다.

다음은 권민아의 3번째 인스타그램 게시물 전문.

나 1,000,000,000,000개 중에 1개 이야기 했어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 그러지마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 미안하지만 양쪽말 들을게 없어 내가 잘못한게 없거든 맨 마지막에 댄스실 헤어라인 심고 싶어서 했다가 마취 덜 풀려서 늦어가지고 미리 전화 했는데 언니 목소리 듣자 마자 언니가 또 완전 난리가 날것 같아서 댄스실 가지도 못했어 그리고 그날도 자살시도를 했지 이게 가장 큰 잘 못 이다 언니 썰은 풀어 말어? 너무 많아서 적기 귀찮아 근데 소설 이라는 말은 언니 양심이 있으면..왜 지워 언니 그냥 소설이라고 해봐 주변에 어이없어 할 사람 꽤 있을텐데 아 하긴 그때도 기억 안나고 뭐 그런말할 나쁜년은 아닌거 같은데? 라고 했지? 와 기억 잘 지워져서 좋겠다 원래 욕한사람은 잘 기억못한다더라 내 기억도 제발 좀 지워줘 언니 제발 제발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