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팬들, 빅히트 대응 부진에 분노
2일부터 트럭 시위 시작 "악플러 고소 촉구 원해"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팬들이 악플러에 대한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의 부진한 대응 방식에 분노했다.

이들은 2일 텐아시아의 제보 메일을 통해 "빅히트의 악플러에 대한 지지부진한 대응 방식에 더이상 기다릴 수 없는 팬들끼리 모여서 트럭 시위를 진행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사진제공=방탄소년단 팬
/사진제공=방탄소년단 팬
트럭 시위는 이날부터 빅히트를 비롯해 방송국과 언론사 인근에서 운행한다. 제보에 따르면 빅히트는 오랫동안 언론과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악플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팬들의 제보와 호소에도 다수의 악플러가 어떠한 법적 처벌 없이 여전히 활동하고 있다는 것.
방탄소년단 팬들의 고소 촉구 요청문. /사진제공=방탄소년단 팬
방탄소년단 팬들의 고소 촉구 요청문. /사진제공=방탄소년단 팬
이에 팬들은 "과거와 다르게 악플러의 행동이 정도가 심하고 조직화되고 있다"며 "악플러에 대한 법적 제재에 시간이 필요하다. 순차적으로 조치한다는 회사의 변함없는 공지만을 믿고 기다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악플러에 대한 실효적인 대응 계획과 확실한 고소 결과 공지, 팬들에게 제삼자 고발 허용 요청을 요구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