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려, 아들·딸 향한 악플에 경고
김미려 "나 착하지만 지독한 사람이에요"
김미려가 악플러에 경고했다. / 사진=김미려 인스타그램
김미려가 악플러에 경고했다. / 사진=김미려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미려가 자신의 자녀들을 향한 악플에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미려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 좀 하십시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김미려는 "이건 그나마 유해서 제가 공개합니다. 과거에 악플 남기셨던 분들 다행인 줄 아세요. 캡쳐는 다 해놨지만요"라고 밝혔다. 또한 "사진이라도 있으면 같이 악플 남기죠. 그쪽은 뭐가 이상한지. 이게 직업이신가요? 내 새끼한테 악플 남기시는 분들, 답글 달아주길 원하시는 거에요? 어떻게 관심을 가져줄까요?"라고 말했다. 이어 "이왕 남기실 거 세게 남기시지. 유하게 남기셔서. 고소는 안 하고 공개만 할게요. 당신의 계정!"이라며 "내 사진 올리면 악플 남겨요. 한번만 더 내 새끼 건드리면 진짜 물어 뜯어요. 나 착하지만 지독한 사람이에요"라고 경고했다.

함께 게시한 사진은 악플 캡처 이미지다. 한 악플러는 "이상한디"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김미려는 "뭐가 이상한디. 확실하게 얘기해주세요. 악플이면 저도 고소할테니까요. 상대 잘 고르시고 내 새끼 건들지마세요. 내가 고소 당하는 일이 있더라도 내 자식한테! 이상하게 말하면 가만 있지 않아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