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중기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송중기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송중기와 교제 중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는 해당 변호사가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법무법인(유) 광장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법인 소속 변호사와 송중기 씨가 교제 중이라는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고, 해당 변호사의 개인적인 신상정보와 사생활에 관한 허위사실이 포털사이트, SNS 및 온라인 방송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유통되고 있다"며 "변호사를 보호하기 위하여 이와 같은 허위사실 유포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고, 이러한 범죄행위가 계속될 경우 형사고소 및 손해배상청구를 비롯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는 등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송중기와 한 변호사가 교제 중이라는 글이 돌기 시작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은 "송중기와 열애설이 난 여성은 국내 한 대형 로펌 소속"이라며 "검사 출신의 변호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얼굴과 이름 등 신상정보를 공개해 비난의 대상이 됐다.

가세연의 김세의 전 기자는 해당 변호사가 자신의 후배라면서 "같은 고등학교 동문과 결혼을 했다가 지난해 연말 혹은 올해 초에 이혼을 한 상태"라고 사생활까지 언급했다.

앞서 송중기는 열애설 지라시를 언급하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상대로 지목된 여성의 신상까지 공개돼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루머가 계속 되자 소속사 하이스토리 디앤씨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과 무관한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 양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법 행위"라며 "소속사로서 아티스트들의 소중하고도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고자,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속칭 지라시,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 악의적 비방을 일삼는 악플러 등에 대해 민, 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 드린다"고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이하 법무법인(유) 광장 공식입장 전문.

법무법인(유) 광장입니다.

우리 법인 소속 변호사와 송중기 씨가 교제 중이라는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고, 해당 변호사의 개인적인 신상정보와 사생활에 관한 허위사실이 포털사이트, SNS 및 온라인 방송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유통되고 있습니다.

허위사실의 유포와 개인정보의 노출은 심각한 범죄행위에 해당합니다. 즉시 유포행위를 중단하고 허위사실을 삭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법인은 소속 변호사를 보호하기 위하여 이와 같은 허위사실 유포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고, 이러한 범죄행위가 계속될 경우 형사고소 및 손해배상청구를 비롯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는 등 적극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