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다빈, '경비원 갑질 폭행' 가해자는 과거 매니저
계약 기간 동안 치졸·모욕적 발언
"묻어버리겠다"고 협박 받아
가수 다빈 "경비원 폭행 가해자, 과거 폭언·갑질·협박 일삼아" 폭로


가수 다빈이 '아파트 경비원 갑질 폭행' 논란을 일으킨 가해자 A씨에게 함께 일하던 당시 자신도 폭언과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다빈은 지난 1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A씨가 매니저이자 대표이자 제작자로 있는 연예기획사에 2017년부터 2019년까지 2년 동안 몸담았다"며 "계약 기간 수차례 치졸하고 모욕적인 발언을 들어왔고 협박을 당했다"고 밝혔다.

다빈은 "2년간 방송이나 수익 공연을 한 번도 안 했다. 계약금도 못 받았고 일도 없었다"며 "생계를 위해 학원 강사 아르바이트를 했다. 계약이 종료될 때쯤 한 번은 갑자기 미팅한다고 불렀는데 아르바이트 일이 겹쳐 못 갈 것 같다고 했다. 그랬더니 전화로 폭언을 퍼붓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빈이 A씨와 과거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A씨는 다빈에게 "남자새끼가 공황이 뭐냐" "너 같은 놈들 떄문에 음악하는 사람들이 양아치 딴따라 소리 듣는거다" "개천 XX에 밀어줄까?" "살살 때려줄게" "XX 늦은 밤에 꼴통짓이네" 등 폭언을 했다.

다빈은 A씨에게 협박을 당하기도 했다. 다빈은 "A씨가 '나는 조직원이고 너 같은 걸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다'는 말을 했었다"며 "경비원분께는 '상처가 나지 않게 때리겠다'고 했다던데 내겐 '살살 때릴 테니 나오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아파트 경비원 갑질 폭행' 사건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다빈은 "성인 남자인 내게 했던 말과 행동을 그분께 똑같이 한 것 같은데, 피해자가 얼마나 두려웠을까 싶다"고 말했다.

가해자가 운영하는 곳으로 알려진 연예기획사에 대해서는 "사업체 등록이 돼 있지만, 사무실이나 홈페이지가 없는 페이퍼 컴퍼니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A씨가 유명 트로트 가수의 매니저라고 알려진 것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며 "일전에 다 같이 만난 적이 있는데 매니저와 가수의 관계는 아니었다. 얼마 전에 이름이 언급된 가수 선배에게 연락을 드렸는데 자신과 관련 있다고 알려진 건 오보라고 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서울 강북구 우이동의 한 아파트 경비원 최모(59)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최씨는 주차 관련 문제로 인해 50대 주민 A씨의 폭행, 폭언에 시달리다 결국 극단적 선택을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유명 트로트 가수의 프로듀서로 활동한 이력이 있는 연예계 종사자로, 지난 1월에는 여성 듀오 앨범과 피아니스트의 앨범의 프로듀서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