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과 최종훈./ 사진=텐아시아DB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과 최종훈./ 사진=텐아시아DB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1)과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30)에 대한 피고인 신문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오늘(9일) 오후 3시 서울고등법원 형사12부(부장판사 윤중구) 심리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의 혐의를 받고 기소된 정준영, 최종훈 등 5명에 대한 항소심 2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부는 "피해자의 사생활 노출 등에 대한 문제가 있으므로 비공개로 진행하겠다"며 방청객들에게 퇴정을 요구했다. 재판부는 피고인 신문 후 변론 종결을 내릴 예정이다.

앞서 정준영과 최종훈은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연예인 등 지인들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한 사실을 밝히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한(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당초 항소심 2차 공판은 지난 2월 27일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3월 19일로 한 차례 미뤄졌다. 하지만 이날 증인으로 나설 피해자 중 한 명이 불출석해 한 번 더 연기 돼 오늘 진행됐다.

앞서 정준영과 최종훈은 지난해 11월 29일 1심에서 징역 6월과 5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두 사람 모두 판결에 불복해 상고장을 제출했고 항소심이 이어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