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매니지먼트 숲과 전속 계약 체결
'대세 배우' 행보 이어간다
배우 남주혁/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남주혁/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남주혁이 매니지먼트 숲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매니지먼트 숲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남주혁과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남주혁은 2014년 ‘잉여공주’로 첫 연기에 도전해 배우로서의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후아유-학교2015’ ‘치즈인더트랩’ ‘역도요정 김복주’ ‘하백의 신부 2017’ 등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작품으로 대중들과 호흡해 왔다. 특히 지난해 드라마 ‘눈이 부시게’와 첫 스크린 데뷔작인 ‘안시성’에서 남주혁은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극 속에서 존재감을 발휘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으며, 20대 남자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졌다.

최근 남주혁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 영화 ‘조제’의 촬영을 마쳤으며 ‘리멤버’ ‘스타트업’ ‘HERE(가제)’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끊임없는 도전을 이어갈 예정이다. 작품 속에서 각기 다른 얼굴로 새로운 인물들을 선보일 남주혁의 쉼 없는 행보는 많은 이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날 매니지먼트 숲은 “남주혁은 그동안 다방면에서 자신만의 매력을 선보이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다져왔고, 앞으로도 보여줄 역량이 많은 배우”라며 “남주혁이 가진 장점과 무한한 가능성, 배우로서의 역량이 잘 발휘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매니지먼트 숲은 배우 공유, 공효진, 김재욱, 서현진, 이천희, 전도연, 정유미, 남지현, 수지, 최우식, 유민규, 이재준, 정가람, 전소니 등이 소속돼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