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걸렸다"
'만우절 장난'으로 밝혀
논란 확산, 결국 국민청원
김재중 국민청원 글 / 사진 = 청와대 홈페이지 화면 캡처
김재중 국민청원 글 / 사진 = 청와대 홈페이지 화면 캡처
JYJ 멤버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만우절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처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일 오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금 전 연예인 김**이 본인이 코로나에 걸렸다며 글을 올렸습니다. 기사가 나오고 화제가 되자 이 글을 수정하며 장난이라고 밝혔는데요. 공인이라는 사람이 코로나로 장난을 치는게 말이 됩니까? 뉴스에서도 과한 장난은 처벌 대상이라고 했는데요. 김**을 처벌하여 두번 다시 아무도 이런 장난을 못치게 해주세요"라는 청원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벌써 3000여 명의 국민들이 청원에 동의했다.

앞서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알렸다. 하지만 해당 글은 삭제되고 "현 시점의 경각심..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라며 만우절 장난으로 벌인 일이라고 밝혔다.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중대 사안으로 만우절 장난을 했다는 것에 대한 네티즌들의 분노는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김재중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김재중이 일본에 있어서 확인이 어렵다"라며 "먼저 확인이 필요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