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박사' 조주빈, 다수의 女스타들 SNS 팔로우

신아영 "토할 것 같다…차단해도 찜찜"
연우 "더러워서 피하는 것"
김하영 "악마들…법의 심판 받길"
이다인 "생각지도 못했는데 무섭다"
이다인(왼쪽부터), 신아영, 연우, 김하영이 n번방 운영자 '박사'가 자신들의 SNS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던 데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 사진=텐아시아DB, 김하영 인스타그램
이다인(왼쪽부터), 신아영, 연우, 김하영이 n번방 운영자 '박사'가 자신들의 SNS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던 데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 사진=텐아시아DB, 김하영 인스타그램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운영자인 '박사' 조주빈이 다수의 여자 연예인 SNS를 팔로우하고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방송인 신아영,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 김하영, 이다인 등 여자 연예인들의 불쾌감을 드러냈다.

방송인 신아영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토할 것 같다"라고 적힌 이미지를 올렸다. 그는 "오랜만에 제자에게서 연락이 왔다. n번방 운영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으니 얼른 차단하라고. 들어가 봤더니 진짜였다. 바로 차단했지만 찜찜한 기분은 쉽게 가시질 않는다"고 분노했다.
신아영이 SNS에 올린 글 / 사진=신아영 SNS 캡처
신아영이 SNS에 올린 글 / 사진=신아영 SNS 캡처
이어 "n번방 뉴스를 처음 접했을 영화 시나리오나 무슨 도시 괴담 같은 건 줄 알았다. 피해 내용은 물론이고, 그 방에 26만명이ㅡ26명도 아니고ㅡ '회원가입'을 했다는 것. 그리고 어제 그 '박사'의 얼굴이 공개됐을 때, 적어도 그 사진만 봐서는 그 어떠한 악의도 찾아볼 수 없었다는 것. 낮에는 봉사활동도 했단다. 무슨 B급 호러 영화 시놉시스 같다"고 격노했다. 또한 "그 사람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소름 끼치고 미치도록 싫은데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어린 소녀들은 어떨까. 피의자들은 당연히 벌을 받아야겠지만 피해자들의 트라우마와 상처들은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 진짜 세상이 왜 이런지. 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모모랜드 출신 연우는 한 네티즌이 "조주빈 인스타그램에 연우님이 팔로우 돼 있어서 알려드리고 싶어서 디엠드린다"고 받은 제보를 전하며 "걱정 말라. 차단했다"며 "똥이 무서워서 피하나. 더러워서 피하는 것이다. 여러분들도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배우 김하영이 SNS에 올린 글 / 사진=김하영 SNS 캡처
배우 김하영이 SNS에 올린 글 / 사진=김하영 SNS 캡처
배우 김하영도 비슷한 제보를 받고 "너무 소름이 돋는다. 평범한 얼굴을 하고 우리 주위에 있었던 악마들. 꼭 법의 심판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으로 태어났다면 그러면 안 되는 거다. 'n번방' 텔레그램 강력 처벌. 사는 동안 사람답게 살다 가야한다"고 일침했다.

배우 이다인 "조주빈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분들이 걱정된다고 메시지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며 "내가 팔로우 돼 있었다니 생각지도 못했는데 무섭다. 늦은 시간에 다들 걱정했을 것"이라고 불쾌감을 토로했다.

온라인에서는 조주빈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알려졌고, 해당 계정은 다수의 여자 연예인, 인플루언서 등을 팔로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텔레그램의 '박사방'이라는 단체 채팅방을 운영하며 아동 성 착취물 등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 등으로 지난 19일 구속됐다. 현재까지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는 74명이며 이 중 16명이 미성년자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찰은 오는 25일 오전 8시경 조주빈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할 때 포토라인에 세우는 방식으로 그의 얼굴을 공개할 방침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