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의미심장한 SNS 게시물
'워크맨' 논란 의식했나
'워크맨' 측, 제작진 징계 예정
방송인 장성규 / 사진 = 텐아시아DB
방송인 장성규 / 사진 = 텐아시아DB


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의 SNS에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올렸다.

14일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떠한 글도 없이 블랙 바탕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장성규는 평소에 다양한 게시물을 올리며 팬들과 소통했던 바, 이번 게시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장성규 게시물 / 사진 = 장성규 인스타그램
장성규 게시물 / 사진 = 장성규 인스타그램
앞서, 장성규가 출연 중인 '워크맨'은 11일 부업 편에 '18개 노무 시작'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노무'라는 단어가 일베 용어라는 지적이 이어졌고 논란으로 확산됐다.

이와 관련해 제작사 스튜디오 룰루랄라 측은 "제작진에 따르면 '노무'勞務라는 자막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정치적 합의나 불순한 의도는 전혀 포함되지 않았으며, 워크맨 제작진은 '일베(일간 베스트)'라는 특정 커뮤니티와 관계가 없음을 알려드린다"라며 제작진 징계 방침을 알렸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