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클라라 인스타그램
/사진=클라라 인스타그램


배우 겸 모델 클라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의 확산지인 중국 우한 시민들을 응원했다.

클라라는 5일 자신의 SNS 계정에 “요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많은 분이 우려하고 있다. 세계는 하나다. 한자 사람 인은 두 사람이 서로 기대고 있다. 지금은 서로가 서로의 손을 잡아 줘야 하는 때라고 생각한다. 모든 분이 무사히 건강하게 잘 지나가기를 기원해본다. 옆에 있는 친구를 서로서로 챙겨 주는 세계의 모든 분을 응원한다”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클라라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스케치북을 들고 있다. 스케치북에는 “THE WORLD IS ONE. HOPE WE CAN CHEER EVERYONE UP TO WIN THE BATTLE. MAY YOU ALL BE SAFE. CLARA(세상은 하나다. 우리가 모두 이 싸움에서 이길 수 있기를 바란다. 모두 안전할 수 있다)”라는 글이 적혀 있다.

또한 클라라는 “우한 힘내세요! 제발 빨리 지나가길. 마스크 필수! 손 씻기 필수!”라는 해시태그를 남기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한편 클라라는 지난해 1월 한국계 미국인 사무엘 황과 결혼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