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자 유재석./ 사진=방송화면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자 유재석./ 사진=방송화면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자 유재석./ 사진=방송화면

‘런닝맨’의 유재석이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 개그우먼 박나래, 조정식 아나운서가 MC를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SBS에서 4년 만에 대상을 수상한 유재석은 “뭐라고 얘길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런닝맨’이 내년이면 10주년이다. 만약 대상을 받는다면 ‘런닝맨’ 멤버들 모두와 함께 받고 싶다고 했는데 이렇게 혼자 받게 ?다. 멤버들에게 고맙고 감사하고 미안하다.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백종원 대표님, 동엽이 형, 구라 형, 서장훈, 이승기, 병만이까지 모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유재석은 “부모님, 장인어른, 장모님, 지호, 나은이 나경은씨에게 감사하다. ‘런닝맨’을 함께 하는 피디, 작가들, 제작진 모두에게 감사하다. 대상 수상하고 소감을 얘기할 때 빼 먹는 분들이 있는데 따로 인사드리겠다”며 “10년 동안 함께 해준 멤버들, 힘든 적도 많았는데 서로 믿고 의지하며 땀 흘려줬다. 멤버들과 시청자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고 인사했다.

유재석은 “요즘 예능 쪽에서 버라이어티가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그런데도 꿋꿋이 함께 가주는 제작진, 멤버들, ‘런닝맨’을 함께해준 게스트들께 감사하다. 10년을 맞이하는 ‘런닝맨’이 또 어떤 변화된 모습 보여줄지 숙제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스스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 자리에 와서 많은 이야기를 하고 싶지만 무엇보다 올해 안타깝게 하늘나라로 떠난 구하라, 설리 생각이 많이 난다. 두 분도 하고 싶은 것 맘껏 하면서 계셨으면 좋겠다. 두 분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유재석은 “예전에는 기분 좋은 일, 행복한 일이 없을까 생각했다. 하지만 요즘에는 하루의 일상이 너무 감사하다고 생각한다. 소중한 일상을 보내게 해준, 나의 하루, 일주일, 일년을 만들어 준 수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 긴 얘기 보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는 말씀 드리고 싶다. ‘런닝맨’이 내년에 어떻게 변할 지 모르지만 가지 않는 길 개척해서 수많은 예능인들이 탄생되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 내년에는 이 시상식에서도 더 많은 예능인들과 함께하길 바란다”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