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9 SBS 연예대상] SBS 명예사원상을 수상한 양세형./ 사진=방송화면
[2019 SBS 연예대상] SBS 명예사원상을 수상한 양세형./ 사진=방송화면

[2019 SBS 연예대상] SBS 명예사원상을 수상한 양세형./ 사진=방송화면

개그맨 양세형이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신설 된 ‘SBS 명예사원상’을 수상했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 개그우먼 박나래, 조정식 아나운서가 MC를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양세형은 올해 SBS에서 ‘집사부일체’ ‘맛남의 광장’ ‘미추리’ ‘가로채널’ 등 4개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약했다. 이에 ‘SBS 명예사원상’을 수상, 트로피와 함께 사원증, 구내 식당 식권 10장을 받았다.

트로피를 건네 받은 양세형은 “이렇게 신설된 상을 받게 되서 진심으로 영광이다”라며 “얼마 전에 영상 편집을 배웠다. 1분 짜리 영상을 편집하는데 2시간 정도 걸리더라. 제작진들은 몇 십대의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편집 하는데 얼마나 힘들까 싶었다. 저는 지금까지 잘 만들어진 도자기라 생각했다. 하지만 생각이 바뀌었다. 편집하는 분들이 잘 빚어준 것이라고 생각한다. 가치가 더욱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개그맨이 되겠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