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다시 출연한다.

21일 방송되는 ‘전참시’에는 송가인과 매니저 김수민의 바쁜 하루가 펼쳐진다.

앞서 송가인과 매니저는 애틋한 관계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송가인이 매니저의 치과 치료 비용을 전액 지원했다는 일화는 출연진을 감탄하게 했다. 송가인에 대한 고마움에 그를 살뜰히 챙기는 매니저는 ‘까치 매니저’라는 별명을 얻으며 주목받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송가인과 매니저는 콘서트를 위해 공연장으로 향했다. 송가인은 무대에 오를 준비를 직접 하면서 바쁘게 움직였다. 그는 만나는 사람마다 인사를 건네는 등 현장 분위기를 왁자지껄하게 했다.

다시 등장한 매니저는 지난 방송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그는 여유로운 자태로 카메라에 인사를 건네는가 하면, 갖고 있던 장비를 한층 강화해 송가인의 칭찬을 끌어냈다. 이어 방송 출연 이후 많은 게 달라졌다는 매니저는 가장 큰 변화로 “주변에서 많이 알아보는 것”을 꼽았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송가인을 찾아온 깜짝 손님으로 목포 이모가 등장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전참시’는 21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