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스틸컷. /사진제공=MBC


방송인 겸 작가 곽정은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다.

3일 방송되는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13년차 잡지사 기자에서 방송인으로 성공적인 변신한 곽정은이 출연한다.

연애, 섹스 칼럼으로 인정받던 곽정은은 2013년 방영된 JTBC ‘마녀사냥’ 출연으로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연애와 성에 대한 솔직하고 거침없는 발언이 이슈되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 곽정은 어록까지 만들어질 정도다. 이후 곽정은은 13년간의 기자 생활을 정리하고 작가, 방송인, 강연자로 활약하며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전하고 힘이 되어주고 싶다는 그는 여성들의 마음을 다독이기 위한 심리 센터를 운영하며 소통하고 있다.

곽정은은 이혼하고 혼자 산지 10년이 지났다. 평범한 직장생활을 하던 그는 서른이 되자 알 수 없는 위기감이 찾아왔다고 했다. 주변 친구들의 결혼 소식에 자신도 남들처럼 가정을 꾸려야 할 것 같은 의무감에 사로잡혔다는 것. 곽정은은 “만난 지 2주 된 남자와 결혼을 결심했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결혼 생활을 하며 극심한 외로움을 느꼈고, 결혼한 지 1년이 채 되지 않아 이혼을 결정했다. 이혼은 그에게 혼자 사는 삶의 중요성을 알 수 있게 했다.

곽정은은 “혼자 공원을 가고, 좋아하는 식당에서 혼자 밥을 먹는데 더 큰 행복함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그는 “혼자거나 둘이거나, 행복을 느끼고 충만함이 있는 삶이 얼마나 멋진 일인지를 알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인생의 어떤 실패든 불행하지만은 않다”고 말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3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