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여자)아이들의 민니(왼쪽), 호주 유명 유튜버 웬지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여자)아이들의 민니(왼쪽), 호주 유명 유튜버 웬지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여자)아이들의 멤버 민니가 호주의 유명 유튜버 웬지(Wengie)와 글로벌 협업을 펼친다.

15일 큐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여자)아이들의 메인 보컬 민니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웬지의 신곡 ‘EMPIRE’가 오는 18일 오후 4시(한국시간) 공개된다.

민니가 속한 (여자)아이들은 지난해 발표한 데뷔곡 ‘라타타(LATATA)’로 데뷔 20일 만의 음악방송 1위, 유튜브 조회수 1억 3천만 뷰를 기록했으며 각종 연말 시상식에서 10여 개의 신인상을 수상하며 2018년 최고의 신인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민니는 최근 Mnet ‘퀸덤’에서 독보적인 음색과 퍼포먼스로 글로벌 팬들의 극찬을 받으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웬지는 1900만 명의 유튜브 구독자와 3000만 명의 소셜미디어 팔로워를 지닌 유튜버이자 아티스트로, 지난 1년간 발표한 7개의 싱글이 유튜브 트렌딩 차트 등 각종 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가수로서의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이번 협업은 민니가 (여자)아이들 활동 외에 처음으로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독보적인 개성을 자랑하는 두 아티스트가 만나 선보일 음악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