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 서예진 기자 yejin@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 서예진 기자 yejin@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 / 조준원 기자 wizard333@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眞)으로 뽑힌 김세연이 가수 김건모·클론·홍경민 등의 의 히트곡을 만든 작곡가 겸 미디어라인의 김창환 회장의 딸로 알려지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12일 한 매체는 김세연이 김창환 회장의 딸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김창환 회장이 지난해 SNS에 올린 클론의 구준엽과 찍은 두 여성 중 한 명이 김세연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만 20세인 김세연은 미국 아트센터 디자인 대학교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다. 지난 11일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당당히 진으로 선발됐다.

김창환 회장은 지난 5일, 미디어라인 소속의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의 이석철·이승현의 폭행을 방조했다는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김창환 측은 1심 판결에 불복하고 항소장을 제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