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이보영이 허율을 다시 찾으며 “아이들은 원래 도망가는 거야. 몇 번이고 도망가도 괜찮아”라고 말했다.

22일 방송된 ‘마더’에서는 수진(이보영)이 혜나(허율)과 재회했다.

혜나는 편지만 남기고 수진을 떠났고, 수진은 혜나를 방방곡곡 찾아 다녔다. 그 시각 설악(손석구)도 혜나의 뒤를 바짝 추격했지만, 다행히 수진이 먼저 혜나를 불렀다.

혜나는 수진에게 “엄마가 나 때문에 가족들도 못 만나고 나 때문에 너무 힘들어요”라며 집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에 수진은 “엄마 안 힘든데. 엄마 과학자야. 너를 데리고 달아나기로 결심했을 때 그런 것들은 이미 다 계산된 거였어. 가족들과 헤어질 수도 있고 위험에 처할 수도 있고 모든 걸 다 잃을 수도 있지만, 엄마는 널 선택한 거야. 너와 함께 하기로”라고 말했다.

수진은 이어 혜나를 부둥켜 안고 “너도 그랬잖아. 너도 나를 위해서 모든 걸 다 버리고 같이 도망쳤잖아. 똑같은 이유야. 미안해. 엄마가 먼저 알았어야 했는데. 엄마가 먼저 알고 너 꼭 붙잡았어야 했는데. 엄마가 언제든지 쫓아갈게. 쫓아가서 꼭 붙잡아올게”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