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밀레니엄 소년단’ 공연 사진 / 사진제공-㈜창작하는 공간
연극 ‘밀레니엄 소년단’ 공연 사진 / 사진제공-㈜창작하는 공간


지난달 24일 개막한 연극 ‘밀레니엄 소년단'(연출 박선희)이 지난해 초연보다 한층 탄탄한 구성으로 호평받고 있다.

‘밀레니엄 소년단’은 네 명의 고등학교 시절 친구들의 추억을 녹인 작품이다. 올해는 초연 당시 추억의 매개였던 ‘녹음기’가 아니라 ‘소년’에 초점을 맞춰 네 인물의 관계에 집중했다. 극중 지훈이 뇌사 상태에 빠지는 과정에서 친구들과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를 구체적으로 풀어내며, 사건에 필연성을 더해 소년들이 멀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추가한 것이다.

관객들은 “네 명의 추억을 들여다보며 기억에만 담아둔 보고 싶은 친구는 물론 소중했던 추억까지 떠오르는 따뜻한 공연”이라고 평가했다.

출연 배우들의 열연 역시 주목받고 있다.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활약 중인 전석호·민진웅·정순원을 비롯해 김호진·김다흰·박동욱·이형훈·이강우·주민진·이태구·송광일·김연우 등이 연기 실력을 뽐낸다.

‘밀레니엄 소년단’은 내년 2월 4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