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올리브 페스티벌’ / 사진제공=CJ E&M
‘올리브 페스티벌’ / 사진제공=CJ E&M


‘2017 뮤즈 인시티’ 페스티벌 전야제인 ‘2017 올리브 페스티벌’이 오는 22일 올림픽 공원에서의 개최를 앞두고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하는 프로그램 라인업을 완성해 눈길을 끈다.

앞서 이연복 셰프의 쿠킹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과 최현석 셰프, 김나영이 진행하는 푸드 토크쇼, 박나래의 ‘나래 BAR’ 등 핫한 푸드 아이콘들의 무대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는 부산에 이어 2년 연속 올리브 페스티벌에 참석하는 감성 아티스트 어반자카파와 홍대과의 감미로운 무대와 함께 올해에 색다르게 시도되는 ‘뮤지컬 나잇’이 마련돼 김호영, 차지연, 양파, 최현선 등 뮤지컬 스타가 총출동한다. 기존의 뮤직 페스티벌과는 또 다른 차원의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 올리브TV의 인기 프로그램 ‘원나잇푸드트립’ 포맷을 변형한 코너 ‘원데이푸드트립’도 마련돼 권혁수처럼 ‘Dish Clear’를 체험할 수 있다. 다양한 맛집 부스를 체험해 ‘Dish Clear’ 도장을 모으면 추첨을 통해 선물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얻을 수 있는 것.

영국 여왕의 피크닉 메뉴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주한영국대사관과 영국문화원이 함께 하는 이번 코너에서는 세계적인 셰프 제이미 올리버의 레스토랑 출신 셰프가 여왕 대관식 때 만들었던 음식을 그대로 시연해 관객들도 맛볼 수 있도록 한 특별한 기회를 마련한다.

한편 서울시 소상공인지원과, 서울디자인재단이 함께 하는 밤도깨비야시장 사업의 일환으로 푸드트럭 청년 창업 지원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젊은 푸드업계 소상공인과의 협업을 통해 기존에 강조해왔던 ‘올리브 페스티벌’의 CSV 가치가 돋보이는 프로젝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디자인재단이 특별 제작한 디자인 푸드트럭에서 청년 푸드트럭 창업가가 판매하는 음식도 맛볼 수 있고 창업 관련 상담을 진행하고 푸드트럭 지원사항에 대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어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도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이 밖에도 ‘Taste Your Life’를 테마로 다양한 콘텐츠를 배치한 ‘라이프스타일 존’에서는 룸, 키친, 가든 등을 주제로 포토제닉한 공간 제공과 함께 인테리어 소품, 가드닝, 플라워 브랜드들을 대거 선보여 눈길을 끌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글로벌 슈즈 브랜드 탐스에서 전개하는 공정 무역 커피브랜드인 ‘탐스 로스팅 코’ 및 지역별 핫 플레이스 카페인 ‘오르에르’, ‘프로퍼 커피바’가 참가하여 관객들에게 향긋한 티타임을 선사할 예정이다.

4년 연속 ‘올리브 페스티벌’에 참여를 알리고 있는 최현석 셰프는 “쿡방 열풍이 막 시작되던 4년 전부터 지금까지 ‘올리브 페스티벌’과 매년 함께 해오고 있어 해마다 감회가 새롭다. 같은 관심사와 열정을 공유한 사람들과 함께 하는 페스티벌이기에 늘 즐겁고 올해 행사에는 토크로 관객들을 만나게 돼 더욱 설렌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리브 페스티벌’은 22일은 ‘2017 뮤즈 인시티’ 페스티벌 전야제로, 23일은 ‘2017 뮤즈 인시티’ 행사가 올림픽공원에서 펼쳐진다. 관객들에게 매력적이고 경쟁력 있는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다양하게 선보이고자 뮤직, 마켓, 전시 등 푸드 중심의 행사에서 기존 페스티벌과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고객들의 수요를 다채롭게 충족시키는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페스티벌로 진화할 예정이다.

오는 23일에 펼쳐지는 여성 뮤지션 페스티벌인 ‘2017 뮤즈 인시티 페스티벌’은 2013년 6월에 처음 시작되었으며, 국적과 장르를 넘나드는 여성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관객들을 매료시켜왔다. 이번에는 노라 존스, 코린 베일리 래, 김윤아, 심규선, 바버렛츠, 안젤리나 조던이 헤드라이너로 이름을 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