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눈길’의 배우 김새론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눈길’의 배우 김새론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아저씨’ 속 꼬마 소미의 모습으로만 김새론을 기억하고 있다면 큰 오산이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무게감을 지닌 김새론은 이제 믿고 보는 배우로 성장했다. 그리고 위안부 문제를 다룬 ‘눈길'(감독 이나정)에서 김새론은 또 한 번 자신의 진가를 발휘했다.

10. ‘눈길’을 찍고 난 후 위안부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들었다.
김새론: 그렇다. ‘눈길’을 찍기 전에는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가질 나이가 아니었다. 그런데 이번 작품을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많이 공부했고, 새롭게 알게 된 게 많다. 그래서 예전보다 관심도도 높아졌고 이제는 그런 문제들을 쉽게 지나치지 않게 됐다.

10. 드라마로 방영됐다가 영화로 만들어졌다. 영화로는 언제 처음 봤나?
김새론: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처음 봤었다. 그리고 최근 시사회 때 다시 봤는데 확실히 드라마보다 극장 안에서 보니까 더 몰입하고 집중해서 본 것 같다. 그리고 영화로 개봉하면서 더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게 돼서 기분 좋다. 작은 관심이나 노력이 나중에 큰 힘이 될 거라고 믿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

10. 쉽게 선택할 수 없는 소재인데, 영화 출연을 스스로 결정했나?
김새론: 처음에는 조심스러운 부분들이 많았다. 내가 연기로 잘 표현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도 많았다. 하지만 혼자 결정하지 않고 누가 시켜서 할 수 있는 영화가 아니였다. 혼자서 고민을 많이 했고, 주변 분들과도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하는 작품이라고 생각해서 용기를 내 결정하게 됐다.

배우 김새론/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새론/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일본어로 연기하는 장면도 꽤 있었다. 이전에 일본어를 배운 적이 있나?
김새론: 전혀 없다. 그 부분만 정말 열심히 외우고 익숙해지게끔 노력을 많이 했다. 그리고 일본어뿐만 아니라 교과서를 드는 자세라던가 앉았다가 일어나는 순서 등 세세하게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이 많았다.

10. 추운 겨울 고생하며 촬영했을 것 같다.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인가?
김새론: 추위도 많이 타고, 더위도 많이 탄다 (웃음). 정말 추울 때 촬영을 했었는데, 너무 추우니까 졸리기까지 했다. 많은 분들이 옆에서 도와주셨음에도 불구하고 추위는 어쩔 수 없었다. 그런데 그 시절의 소녀들이 겪었을 고통에 비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힘들수록 오히려 말을 아끼게 됐고, 힘들다고 말할 수 없었다.

10. 함께 호흡을 맞춘 김향기와 서로 의지를 많이 했을 것 같다.
김새론: 서로 많이 의지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향기를 통해서 많은 힘을 얻었다. 그리고 향기랑은 그 전에 작품을 같이 했었기 때문에 촬영 초반에 친해지는 과정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편하게 촬영했다.

배우 김새론/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새론/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내용이 내용이니만큼 촬영 끝나고 역할에서 빠져나오는 게 힘들지는 않았나?
김새론: 후유증에 대해서 많이들 걱정하시는데 촬영이 끝나면 바로 벗어나려고 노력했다. 좋은 마음으로 출연한 건데 힘들어하면 안 되니까. 그리고 내가 살고 있는 환경이 따로 있으니까 현실로 돌아오면 바로 적응하는 것 같다.

10. 워낙 어렸을 때부터 활동해서 익숙해졌을 수도 있는데, 주연 배우로서 현장을 이끌어 가는 부담감도 있을 것 같다.
김새론: 작품을 들어가면 항상 부담감과 설렘이 공존한다. 매번 많은 생각이 드는데, 내가 최선을 다해서 역할을 잘 소화하고, 열심히 연기하며 그게 현장을 잘 끌어가는 거라고 믿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