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오빠생각’
사진=MBC ‘오빠생각’


MBC 설 파일럿 예능 ‘오빠생각’ 1부가 전파를 탄 가운데, 본격적인 윤균상·채수빈의 영업 영상 제작기를 담은 2부에 대한 관심도가 뜨겁다.

지난 29일 방송 된 ‘오빠생각’은 첫 의뢰인 윤균상과 채수빈의 집중 탐구로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부는 1부에서 보여준 단순 매력 검증에서 한 단계 진화, 지인과의 영상통화를 통해 그들의 알려지지 않은 모습을 알아보는 심도 있는 분석 코너가 예고됐다.

윤균상과 드라마 ‘피노키오’와 ‘닥터스’ 두 작품을 함께해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배우 박신혜는 “윤균상은 알려진 이미지와 달리 몰래 유흥을 즐기는 남자다.”라며 폭로해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윤균상의 지인으로 자리한 배우 김의성은 양세형에게 “중국말을 해달라”며 윤균상은 뒷전, 양세형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터트렸다.

윤균상·채수빈의 지인으로 영상통화가 연결된 박나래를 보자, 탁재훈은 “직접 우리에게 전화를 건 게 아니냐?”며 두 의뢰인과의 관계에 대해 의아해했고, 이에 “아니다. 나는 윤균상과 뜨거운 밤을 보낸 사이”라며 은밀한 사생활을 폭로해 윤균상을 당황케 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절친한 사이인 신인배우 박주현은 “수빈이가 술을 마시고 조개탕 속 조개가 불쌍하다고 울었다”며 채수빈의 귀여운 주사에 대해 폭로, 채수빈의 평소 주사를 그대로 흉내 내 채수빈을 당황케 했다.

채수빈의 지인으로 등장한 배우 조혜정도 폭로를 이어갔다.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을 함께해 친분을 쌓아 온 배우 조혜정은 “채수빈은 조신한 모습과 달리 회식자리에서 춤 담당이었다.”며 의외의 모습을 밝혀 채수빈을 난감하게 했다.

‘오빠생각’은 스타가 대중들을 팬으로 만들기 위한 영업 영상을 제작해주는 프로덕션을 콘셉트로 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1부가 방송된 이후 의뢰인 윤균상과 채수빈의 영업 영상을 어떻게 완성될지 더욱더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전혀 다른 색깔의 윤균상·채수빈의 영업 영상은 30일 오후 8시 35분 ‘오빠생각’ 2부를 통해 전파를 탈 예정이다.

한편, 영업 영상이 공개된 직후 30분 동안의 영상 조회 수를 집계해 양 팀의 승패를 결정지을 예정이다. 유세윤(오팀) vs 양세형(빠팀)의 자존심을 건 결과 공개는 30일 오후 9시 30분부터 시작되는 네이버 V앱 라이브(경리·조이·차은우 진행)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