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2016년, 배우 강예원이 누구보다 바쁜 한 해를 보냈다.

강예원은 올 상반기 영화 ‘날,보러와요’를 개봉했다. 작은 규모의 영화에도 불구하고 100만 관객을 돌파, 흥행에 성공했다. 이어 ‘트릭’까지 연달아 개봉시키며 저력을 입증했다.

또한 KBS2 4부작 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의 여주인공 ‘양백희’로 열연, 오랜만에 복귀한 안방극장에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후에도 쉴 틈 없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걸크러쉬 첩보 액션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극 중 특수요원을 꿈꾸지만 현실은 국가안보국 내근 근무자인자 2년 계약직 요원 ‘장영실’역을 맡아 촬영을 마치고 2017년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영화, 드라마를 통해 다양한 활동을 펼친 강예원은 2016 하반기 예능 프로그램으로 또 한번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대한민국 최고의 씬스틸러들이 펼치는 리얼 연기 대결 프로그램 SBS ‘씬스틸러-드라마 전쟁’을 통해 월요일마다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열정을 선보이며 무한 매력을 발산 중이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는 끊임없는 활동을 펼치며 ‘열일하는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은 강예원은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다양한 얼굴을 소화하며 15년차 여배우의 저력을 뽐내고 있다. 이에 앞으로 2017년에도 펼쳐질 강예원의 거침없는 행보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