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토니, 아미 / 사진제공=JTBC2 ‘연예반장’
토니, 아미 / 사진제공=JTBC2 ‘연예반장’


‘연예반장-아지트 수사대’가 드라마 ‘닥터스’ 주인공 배우 김래원의 아지트를 찾아 나섰다.

24일 방송되는 JTBC2 ‘연예반장-아지트 수사대’ MC 토니와 아미는 드라마 ‘닥터스’ 속 회식 장면 촬영 장소에 방문해 연일 화제를 모았던 일명 ‘충성주’ 씬을 패러디하며 김래원과 박신혜 따라잡기에 도전했다.

김래원의 첫 번째 아지트는 김래원의 거주지 인근에 위치한 태국 음식점. 불과 일주일 전에도 방문했을 정도로 따끈따끈한 아지트를 소개할 예정이다.

남자 배우들 패러디로 매회 화제가 되고 있는 토니는 “이번에도 그냥 지나칠 수 없다”며 영화 ‘해바라기’ 속 김래원을 패러디했지만 이번만큼은 부족한 연기력으로 “나는 정준하냐”고 셀프 디스를 하며 굴욕을 면치 못했다.

마지막으로 찾아간 곳은 3년 전부터 김래원이 방문한 논현동 장어집으로 이곳 직원은 “김래원은 소탈하신 것인지 너무 잘 드시고 싹싹 긁어 복스럽게 먹는다”고 말하며 “밑반찬까지 다 먹고 간다”는 말로 그의 입맛을 저격한 진정한 아지트임을 증명했다.

‘닥터스’로 여심을 사로잡은 김래원의 숨겨진 아지트는 24일 오후 8시 30분 JTBC2 ‘연예반장’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