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엄마가 뭐길래’ 이혜원, 안리원/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이혜원, 안리원/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이혜원-안리원 모녀가 갈등을 겪는다.

9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친구같은 모녀의 모습을 보여줬던 이혜원-안리원 모녀 사이에 냉기류가 흐르고 급기야 이혜원은 촬영 중단을 선언한다.

방에 있는 딸 리원이를 불러낸 엄마 이혜원은 리원이에게 하루동안 서로 역할을 바꿔보자며 “그러면 엄마가 왜 사고 싶은 것, 갖고 싶은 것을 모두 다 못해주는 지 알게 될 거다”라며 제안을 한다.

이에 리원이는 연거푸 “하기 싫은데” “싫어요”를 연발하고, 이혜원은 카드와 경제권을 넘겨준다고 리원이를 설득해보지만 리원이는 끝까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역할 바꾸기를 거부한다. 이에 뚜렷한 이유를 말하지 않고 무작정 싫다는 리원이가 못마땅한 엄마 이혜원은 급기야 촬영 중단을 선언해 제작진을 당황케 했다는 후문.

‘엄마가 뭐길래’는 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