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태양의 후예
태양의 후예


‘태양의 후예’ 송중기가 도둑을 잡은 뒤에도 도둑의 상처를 살피는 츤데레 면모를 보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에서는 첫 방송에서는 유시진(송중기)과 강대영(진구)이 휴가 중 사격게임장을 갔다가 근처 도둑을 잡은 모습이 방송됐다.

유시진과 강대영은 장난감총으로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는 도둑을 잡았다. 도둑은 오토바이에서 떨어져 다쳤다.

유시진은 도둑의 상처를 살피며 “가만히 있어라. 잘못하다가 척추 다쳐서 평생 고생한다”며 “정의사회 구현에 이은 환자 응급처치”라고 말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