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썰전4
썰전4


‘썰전’ 김구라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발언에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는 김구라, 이철희 소장,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과 함께 파리에서 일어난 사상 최악의 테러와 서울 도심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새누리당 팩스입당 파문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9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강남구 율곡 포럼에서 “전국이 강남만큼 수준 높으면 선거 필요도 없다”고 발언해 논란을 산 바 있다.

이에 이준석은 “강남만큼 수준 높다는 것은 그냥 덕담 차 했다고 하지만 선거 필요가 없다는 발언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발언이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당시 김무성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북한 김정은을 언급하면서 ‘헤어스타일도 세우고 미키마우스처럼 광기가 보이지 않냐?’라고 했다고 한다”다른 발언들이야 제가 진행을 보는 입장에서 ‘광기가 보이지 않느냐’ 표현이 약간 디즈니 관계자나 애호가들이 보면 약간 좀 그렇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준석은 “이게 아까 말했던 말을 글로 옮기면 무슨 말인지를 모르는 거다. 차라리 영상을 찍으라고 하지”라며 계속해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JTBC ‘썰전’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