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주리 기자]
'강남 칼부림 사건' 칠성파 부두목 결혼식.."유명 탤런트 사회 진행"


‘강남 칼부림 사건’으로 알려진 칠성파 50대 간부의 결혼식에 경찰 인력이 대거 배치되고 유명 탤런트가 사회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지난 2일 오후 5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소재의 한 호텔에서 칠성파 행동대장 A씨가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결혼식에는 칠성파 조직원 90여 명을 비롯해 다른 폭력조직 간부 등 총 250여 명이 하객으로 참석했다.

또한 가수 겸 탤런트인 B씨가 결혼식 사회를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결혼식이 종료된 오후 8시까지 60여 명의 경찰 인력을 현장 및 인근에 대기시켰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결혼식은 별도의 충돌 없이 끝났으며 결혼식에 참석한 칠성파 조직원들은 결혼식 종료 직후 부산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이슈팀
사진.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