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2회
용팔이 2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드디어 김태희가 잠에서 깼다.

6일 방송된 SBS ‘용팔이’에서는 오랜 시간동안 잠에 빠져있었던 여진(김태희)이 눈을 뜨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식물인간 상태로 누워있던 여진은 갑자기 발작을 시작했다. 과거 연인과 함께 교통사고를 당할 때의 기억을 떠올린 것.

당시 정체불명의 남자들이 여진을 쫓기고 있었고 여진의 연인은 속도를 내다 결국 사고를 내고 말았다. 기억 속 여진은 비명을 질렀고 이때 여진의 몸상태가 이상해지더니, 극심한 발작 후 눈을 떴다.

‘용팔이’는 장소와 고객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치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SBS ‘용팔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