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금
박준금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가면’ 박준금이 연정훈에게 떠나라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SBS’가면’에서 송여사(박준금)이 민석훈(연정훈)에게 딸 최미연(유인영)과 헤어지라고 말했다.

이날 송여사는 석훈에게 “예전에 사랑했더너 사람이 없어져 상심이 크겠지, 아무일도 손에 잡히지 않고…”라고 말했다. 이어 송여사는 “내가 가진 지분 10프로 주겠네, 그럼 떠날텐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석훈은 “내가 회사 매출을 올리ㅣ면 날 사위로 받아들이겠냐. 미연이와 헤어질 수 없다. 사랑한다”고 답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가면’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