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사냥’ 성시경
JTBC ‘마녀사냥’ 성시경


JTBC ‘마녀사냥’ 성시경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콘서트 때문에 자리를 비웠던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의 MC 성시경이 이원생중계로 녹화장에 깜짝 등장했다.

성시경은 최근 진행된 ‘마녀사냥’ 94회 녹화에 자신의 단독 콘서트 일정 관계로 어쩔수 없이 불참했다. ‘간헐적 고정MC’로 한 달에 한번씩 ‘마녀사냥’을 찾는 컬투가 성시경의 빈자리까지 대신했다.

하지만, 이날 2부 ‘너의 톡소리가 들려’에서 일반인 출연자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갑자기 “동엽이 형”이란 목소리와 함께 성시경의 모습이 스튜디오의 모니터에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성시경이 콘서트 현장에서 이원생중계 방식으로 ‘마녀사냥’ 녹화에 참여했다.

성시경은 “나 없이 녹화 잘 하고 있냐”며 걱정하는가하면 일반인 출연자의 사연을 듣고 진심어린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그러자 허지웅은 일반인 출연자들과의 이원생중계 코너에서 했듯이 성시경에게 “‘마녀사냥’에 물어보고 싶은 연애 관련 고민이 있냐”고 말을 건넸다. 이에 성시경은 센스 넘치는 ‘19금 고민’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원생중계로 만나본 MC 성시경의 색다른 모습은 29일 오후 11시 ‘마녀사냥’ 94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