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안다(ANDA)가 신곡 ‘S대는 갔을 텐데’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홍콩 최대의 세계적 미디어 그룹 엠퍼러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컴백을 예고한 가수 안다는 지난 24일 자정 자신의 공식 유투브 채널을 통해 1차 티저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기존의 강렬했던 카리스마를 벗고 사랑스러운 소녀의 모습으로 180도 탈바꿈한 안다의 색다른 변신이 담겨져 있다. 이어 소프트 어반 R&B 사운드를 배경으로 ‘S대는 갔을 텐데’라는 독특한 후렴구와 함께 핑크빛 실루엣에 가려진 두 여성의 섹시 골반 업 댄스, 선명한 11자 복근을 드러내며 명품몸매를 공개한 안다의 모습 등이 차례로 이어지며 신곡을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소속사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앨범의 콘셉트는 러블리&섹시다”고 밝히며“사랑에 빠진 소녀의 순수한 감성에서부터 섹시하고 도발적인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최준영이 총괄 프로듀싱을 맡고 인기 작곡가 콤비 PJ와 이종훈이 의기투합한 안다의 신곡 ‘S대는 갔을 텐데’는 오는 26일 정오, 국내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