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장미빛 연인들’
MBC ‘장미빛 연인들’


MBC ‘장미빛 연인들’

한지상이 김민서가 영화에 거액을 투자한 인물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14일 방송한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극본: 김사경, 연출: 윤재문, 제작: DK이앤엠) 18회에서는 김민서와 이필립의 결혼이 급물살을 타게 되고 박강태(한지상)가 백수련(김민서)의 투자 사실을 알게 되면서 러브라인에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두 집안의 결혼 반대에 지쳐 헤어짐을 고한 줄만 알았던 수련의 결혼 소식을 들은 강태는 가족들 앞에서 애써 괜찮은 척 하지만 당장 수련에게 달려간다. 슬픈 현실에 마주한 둘은 서로의 행복을 빌어주며 덤덤하게 마지막 이별을 받아들인다.

때마침 집으로 돌아온 백만종(정보석)은 강태를 발견하고 “능력 안돼 여자 손이나 벌리게 하는 니깟 놈 땜에 우리 수련이가 희생하다니… 니가 하는 일 잘 되면 그건 다 우리 수련이 덕분인 줄 알아”라며 독설을 퍼붓고 뜻을 모르는 한지상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강태의 동생 세라(윤아정)는 회식자리에서 고재동(최필립0에게 “저번에 포장업체에 간 날, 실장님한테 훅 가버렸어요”라며 취중 고백을 하지만 재동은 청첩장을 내밀며 거절한다.

결혼식 당일, 강태는 제작사 대표로부터 거액 투자자가 수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당장 결혼식으로 뛰어 갔다.

한편, 얼떨결에 부모가 된 철없는 대학생의 고군분투 생존성장기와 그에 얽힌 세 가족의 파란만장 스토리를 그린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은 매주 토,일 오후 8시45분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