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최민수


최민수

“작품에 출연하는 모든 배우들이 주인공이다. 자신의 인생에서 그렇듯” (최민수) “후배 배우들의 성장을 바라볼 때 흐뭇한 마음이 든다”(손창민)

배우 최민수와 손창민이 후배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들려주었다.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오만과 편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두 사람은 최진혁 백진희 이태환 등 함께 자리 한 후배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들려주며 중견배우로서의 마음가짐을 전했다.

최민수는 “어릴 적 주연으로 드라마에 출연할 때도 ‘내가 주인공’이라고 생각한 적은 없었다. 작품에 출연하는 모든 배우들이 스스로에게는 모두가 주인공일 것이다. 본인의 인생에서 그렇듯”이라고 운을 떼며 “그래서 내겐 이 작품 속 캐릭터가 주인공”이라며 웃음지었다.

‘오만과 편견’은 인천지검을 무대로 법과 원칙을 무기로 다양한 사건에 맞닥뜨리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극중 최민수는 부장검사 문희만 역을, 손창민은 백수 정창기 역을 맡아 선굵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손창민
손창민
손창민

손창민은 “몇년 전 MBC ‘로드 넘버원’이라는 작품을 촬영할 때 1회부터 마지막회까지 빠지지 않고 출연했지만 편집본에는 늘 주인공 그늘에 가려져 있더라”라며 “그 때 ‘아 예전에 내 선배들도 이런 역할과 세월을 맡았겠구나’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이 흐르면서 좀더 겸허해지고, 작품을 받쳐주는 역할을 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솔직한 소회를 들려주었다.

최민수는 “작품의 회가 거듭할수록 기교나 테크닉이 아닌 진정성으로 승부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라며 “특히 ‘오만과 편견’은 자극적인 스토리 전개보다 가만히 들여다보아야 다양한 삶의 궤적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기 때문에 배우로서 좀더 다가서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중반을 넘어선 ‘오만과 편견’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고수하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