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유혹’
SBS 월화드라마 ‘유혹’


SBS 월화드라마 ‘유혹’

최지우가 병실에 누워있는 모습이 공개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22일 SBS 월화드라마 ‘유혹’의 제작진이 일과 자기관리에 철저한 여자 유세영(최지우)이 병원에 누워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입원실에서 팔에 주사바늘을 꽂은 채 잠들어 있는 세영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지쳐 보이는 세영의 얼굴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앞서 세영은 일에만 몰두하는 워커홀릭으로 홍콩 출장에서 세영의 측근 최 변호사(주진모)가 휴가를 보내라며 배려해준 사흘의 시간도 차석훈(권상우)과 남은 업무를 처리하며 보낼 정도로 일에 매달렸다.

그동안 철의 여인이라고 불릴 정도로 일과 자기관리에 철저하고 감정표현이나 약함은 보이지 않으려는 이성적인 모습만 보였던 세영에게 무슨 일이 생겼기에 병원까지 간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해당 장면에 대해 “세영에게 온 변화가 그녀가 지켜온 삶에도 크고 작은 변화가 생긴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변화들이 극 전개에도 영향을 주며 극적 긴장감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지난 방송에서 강민우(이정진)와 나홍주(박하선)의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고 분노하는 석훈의 모습이 예고되며 재미를 더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유혹’ 4회는 2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이김프로덕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