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오윤아가 차승원의 뺨을 때렸다.

8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2회에서는 서판석(차승원)과 강남경찰서 실종팀장 김사경(오윤아)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서판석(차승원)은 신입 형사들을 불러세워 놓고 그만두라며 엄포를 놓았다. 그러나 곧 김사경이 들이닥치자 표정을 풀었고 “왔어? 안그래도 아까 인사하러 가려고 했는데”라며 반겼다.

그러나 김사경은 서판석의 뺨을 때리며 응수했다. 이에 서판석은 “손맛 죽이네, 여전히”라고 말했고 김사경은 “잘 지냈어? 잘 지내면 안 되지. 어디에서 확 죽기라도 하라고 얼마나 염불을 드렸는데. 왜 맞는지는 아니?”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이에 지국(박정민)은 강력 3팀 반장 이응도(성지루)에게 두 사람의 관계를 물었다. 이응도는 “차차 알게될 것”이라고 답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너희들은 포위됐다’는 강남경찰서를 배경으로 한 청춘 성장 로맨스 수사물로 단 한 번도 형사를 꿈꿔본 적 없는 4명의 1년 차 신입 형사들과 이들을 도맡게 된 명실상부 최고의 수사관인 강력반 팀장의 성장드라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