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키
범키


범키

가수 범키가 오는 6월 결혼식을 올린다.

15일 오후 범키의 소속사 브랜뉴뮤직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범키거 공개 열애 중이던 연인과 6월에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 날 오후 3시 범키는 트로이 팬카페를 통해 “오늘 이곳에서 공개하고 싶은 것이 있다. 몇몇 라디오나 매체에서 여자 친구가 있다는 것을 공개했는데, 저 장가갑니다”라며 결혼 사실을 알렸다.

이어 “결혼상대는 제가 7년 전에 교제했던 사람인데 이별 후 오랜 시간 헤어져 있다가 1년 전쯤 다시 결혼을 전제로 만나게 되어 아름다운 결실을 맺게 되었다. 제 와이프가 될 사람도 가수는 아니지만 음악 프로듀서 겸 현재 모 예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사람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범키는 “앞으로 결혼이라는 더욱 안정적인 생활권에 들어가면서 여러분들께 더욱 위안이 되는 멋진 음악으로 찾아뵙겠다. 저와 평생을 함께할 사람과 함께 여러분들께 들려드릴 음악 작업을 하고 있는 것 자체가 저희에게 너무 축복이고 흥분되는 일이 아닐 수 없다”며 “결혼식은 6월에 있을 예정이다. 여러분이 저희 앞길에 축복해 달라”는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범키는 다이나믹듀오, 에픽하이, 슈프림팀 등 그룹의 곡에 참여하다 지난 2010년 범키라는 이름으로 투윈스 EP 앨범 ‘2wingS’로 데뷔했다. 이후 범키는 브랜뉴뮤직을 통해 지난해 첫 솔로 앨범 ‘미친연애’를 비롯해 곡 ‘갖고놀래’를 발표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브랜뉴뮤직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