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서프라이즈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명화 ‘키스’의 탄생 배경이 알려졌다.

30일 오전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에서는 오스트리아의 누드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의 사연이 ‘그 남자의 사랑’이란 제목으로 전파를 탔다.

오스트리아의 누드 화가로 유명한 구스타프 클림트. 그의 독특함은 누드화를 그릴 때 여성들과 직접 경험을 통해 그리는 것. 누드화로 유명했던 그는 여성 편력으로 수많은 여자들과 난잡한 생활을 했다.

그러던 중 클림트는 에밀리를 만났는데, 이전과 달리 손도 제대로 못잡았다. 육체적 관계를 맺지 못했던 클림트는 자신의 원하던 누드화를 그릴 수 없었다. 결국 두 사람은 헤어지게 됐다.

이후 구스타프 클림트가 그림을 그린 게 바로 그 유명한 ‘키스’다. 클림트의 대표작 ‘키스’는 위험한 낭떠러지 끝에서 키스하고 있는 두 남녀를 담고 있다. 에밀리가 자신을 떠날 것에 대한 두려움과 위태로운 사랑을 표현, 자신의 진심을 담았다. 이후 클림트와 에밀리는 육체적 사랑이 아닌 정신적 지주이자 친구로 27년을 함께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