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
이민기


이민기

배우 이민기가 살인마 연기를 위해 ‘고무줄급 몸무게 감량’을 감행해 눈길을 끌었다.

3일 영화 ‘몬스터’ 측은 이민기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몬스터’는 피도 눈물도 없는 살인마 태수와 그에게 동생을 잃은 제대로 미친여자 복순의 끝을 알 수 없는 맹렬한 추격을 그린 작품으로 이민기는 태수 역을 맡아 기존의 스릴러에서 찾아보기 힘든 지독하고 냉혹한 살인마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영화 속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버림받은 상처로 가득한 태수는 문제가 되는 인물을 주저하지 않고 없애는 살인마다. 이민기는 기존 작품들을 통해 선보인 로맨틱하면서 유머러스한 모습과는 상반된 이미지를 펼친다.

이민기는 “시나리오를 읽고 욕심이 생겼다. 태수라는 역할을 다른 누군가가 아닌 내 장점으로 완성시킬 수 있을 것 같았다”며 “태수를 연기하는 동안 정신적으로 너무 고통스러웠다. 하지만 이번 작품이 배우로서 나에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특히 이민기는 영화 속에서 액션 장면이 많았기에 2개월 간 기초 체력 훈련과 더불어 3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집중적인 액션 트레이닝을 받았다. 이민기와 함께한 김병오 무술감독은 “이민기가 소화한 액션은 배우가 소화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었다. 이민기는 태릉선수촌 선수처럼 운동했다”며 “배우 훈련을 여러 차례 해봤지만 이렇게 하드 트레이닝을 한 경우는 처음이고 대한민국에서도 처음일 것이다”고 칭찬했다.

이민기는 냉혹한 살인마로서의 변신을 위해 3개월 간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해 체지방 4%라는 극한의 도전을 했다는 후문이다. 이민기는 살인마의 날렵하면서도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구현하기 위해 17kg을 증량한 후 캐릭터의 날카롭고 예민한 모습을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다시 17kg을 감량하는 등 다양한 몸매 변화를 보여줬다.

이민기, 김고은 주연의 영화 ‘몬스터’는 오는 3월 개봉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유니온투자파트너스/롯데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